[MUSIC]6 Degrees FX Millie Fuzz 리뷰

조회수 1313


Degrees FX Millie Fuzz 

'김창완밴드', '하원'의 음악에서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페달



오늘 리뷰하게 될 페달은 '6 degrees fx'에서 나온 'Millie Fuzz' 페달이다.

현재 '김창완밴드', '하원'의 음악에서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페달이다.





위 사진과 같이 생긴 페달이고, 현재는 mk2 버전도 출시되었다. 비슷하면서 운용 방식이 좀 달라 개인적으로 이 페달이 더 맘에 든다. 워낙 퍼즈 계열 페달을 좋아해 여러 가지를 써 보았다. '퍼즈는 무조건 빈티지여야지' 하는 의견에 반대하던 입장을 고수하던 시점에 (개인적으로 요새 퍼즈도 음악적으로 꽤나 유용하다고 생각하는지라) 이 녀석을 중고장터에서 발견하게 되었다.

무려 Fuzz Face 서킷이란다! 


자칭 퍼즈 예찬론자가 퍼즈 페이스 사운드를 연주해보지 않을 수야 있겠는가! 하고 생각하던 찰나, 이 녀석 콘셉트가 너무 와닿아서 바로 구매해 버렸다. 콘셉트가 참 독특한 페달인데, Fuzz Face 서킷에 추가 회로를 거쳐 Big Muff 사운드까지도 연출이 가능하게 만든 페달이다. 왼쪽 풋 스위치로 이를 조정할 수 있다. 왼쪽이 Burn 채널이고 오른쪽이 On/Off 스위치이다. 번 채널은 페달이 켜져 있을 때에만 작동한다.


위에 언급한 mk2 버전은 번 채널이 풋 스위치가 아닌 토글 스위치로 변경되었고, 사운드가 좀 더 agressive 하게 튜닝이 되었다고 하는데... 호불호가 갈릴 수 있는 부분이라 생각된다. 전형적인 실리콘 퍼즈 페이스의 서킷이라는 광고 문구에 혹한 것도 한몫했다...
무엇보다 나의 구매에 쐐기를 박게 된 계기가 하나 있었으니.....




저 크고 아름다운 콘덴서와 카본 컴포지션 저항! BC108 트랜지스터 4방에 심지어 하드 와이어링!!!!!!!!!!!!! (실제로 내 것도 저렇게 생겼다. 절대 과장이 아니고) 무언가 적어도 엄청 좋은 소리가 날것 같은 예감이었다.



여기서 퍼즈에 대해 잠시 짚고 넘어가자면, 퍼즈는 디스토션이나 오버드라이브와 다르게 opamp가 아닌 트랜지스터에 의해 증폭, 왜곡을 얻는 방식이다. 



당연히 트랜지스터의 종류, 재질에 따라 엄청난 소리의 변화가 따르게 된다. 보통 퍼즈 페이스는 트랜지스터 2개, 톤벤더류는 3개, 빅 머프류는 4개의 트랜지스터를 필요로 하게 된다. 이 퍼즈는 보다시피 BC108이 쓰인 전형적인 실리콘 트랜지스터이다. 게르마늄과 실리콘의 소리 차이는 극명하다. 좋고 나쁘고의 느낌이 아니라 그냥 다르다. 질감 자체가 다르기 때문에 취향껏 쓰는 것이 맞는 것 같다.

퍼즈의 기본 원리를 생각해 봤을 때 이 페달의 아이디어가 정말 긴박하게 와닿았다. 처음 페달을 on시켰을 때 퍼즈 페이스 서킷만 구동(TR 2개) 시키다가 번 채널을 밟게 되면 풀 서킷을 구동(TR 4개) 시킨다는 발상인데, 아무리 생각해도 긴박한 것 같다. 보통 디스토션이나 오버드라이브 페달에는 이런 방식이 흔했는데 퍼즈에서도 보니 참 신기했다.


정말 거창하게 얘기하면 페달 하나로 '퍼즈페이스+빅머프의 효과' 를 낼수 있는 페달이다.


사운드는 실리콘 퍼즈의 전형적인 그것이다. 풀 레인지로 증폭이 되며 게르마늄의 뭔가 덩어리진 느낌보단 확실히 털 수가 있는 그런 느낌의 퍼즈이다. 에릭 존슨 퍼즈의 느낌도 살짝 나는 듯하다. 뭔가 정통 퍼즈 페이스라기보단 제작자들이 자기들 나름대로 재해석한 느낌의 사운드이다. (유튜브 사운드 샘플들이 죄다 뭔가 빡센 연주들만 쳐 놨는데 그 소리고 나고 저 소리도 나고 한다.)

마냥 빈티지하다고 볼 수는 없는 느낌의 사운드이다. 하지만 이 느낌조차 나에겐 너무 좋게 다가왔다. 내가 원하던 퍼즈의 이상향에 한껏 다가간 느낌의 퍼즈여서 그랬을까.








처음 구매 후 쳐보면서 놀랐던 것은, 클린업이 굉장히 좋다는 것이었다. 이 부분은 사실 정말 의외였다. 적어도 퍼즈 페이스와 같은 소리까지는 아니더라도 어느 정도 서킷을 따라간 부분도 있고 전통적인 퍼즈의 디테일한 부분까지 잘 재현해내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개인적으로 퍼즈 양을 가득을 놓고 사용한다. 크랭크업 앰프에 볼륨, 퍼즈 전부 max로 놓고 연주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 세팅에서도 불구하고 놀라울 정도의 클린업이 나와줘서 정말 기분이 좋았다.


사실 오리지널 빅 머프의 사운드를 잘 모른다. 번 채널의 사운드는 어찌 보면 단순히 부스트 된 느낌의 사운드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으나 분명히 약간 다른 질감의 퍼즈 사운드가 나온다. 리이슈 빅 머프와도, 그리고 현재 소장하고 있는 HSW Blue Gibson(혼다 상의 게르마늄 빅 머프 스타일의 페달이다. 차후 리뷰 예정)와도 확연히 차별화된 실리콘 퍼즈의 느낌을 듬뿍 뿜어내어 준다.


기판 중간에 트림 팝들이 있는데 하나는 페달의 전반적인 중고 역대를 cut/boost 시킬 수 있는 트림이고 또 하나는 burn 채널에서의 bias에 관여하는 트림이다. cut/boost는 변화 폭이 크지는 않고 공식 홈에서는 중역 다를 컨트롤한다는데 체감 상으론 중고 역대라고 느꼈다. bias도 변화 폭이 엄청 크지는 않지만 보통의 퍼즈들에 달려있는 그런 바이어스 노브와 비슷한 폭인 거 같다.


정말 우연히 발견했지만 꽤나 유니크한 퍼즈를 얻었다고 생각한다. 아마 한국 딜러가 없는 걸로 알고있다. 해외 직구를 이용해야 할지도



김창완밴드 기타리스트
염민열(Moog Fuzz)


INSTAGRAM







준비중입니다